Drop Nineteens "Kick The Tragedy"

Drop Nineteens “Kick The Tragedy”

R-802294-1173277178.jpeg

Drop Nineteens “Kick The Tragedy” (1992)

Drop Nineteens는 91년부터 95년까지 활동했던 보스턴을 베이스로 한 슈게이징 밴드다. 마이블러디발렌타인과 슬로우다이브 등 영국계 슈게이징 음악에 영향을 받았다. 데뷔작인 <Delaware>로 영국 차트 위에 오르고 주목받았지만, 2집 이후 멤버 개별 활동과 각자 추구하는 음악성향이 달라진 이유로 해체했다.

얼마 전 친구와 한 대화 중. 왜 우리는 모국어 정서가 담긴 음악에는 별 감흥이 없을까, 왜 주변 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악에는 관심이 없을까 하는 이야기를 했다. 둘 다 정확히 설명할 수는 없었다. 다만 짧은 일생 동안 어느 누구도 위로해주지 않을 때, 마침 음악이 있었던 것을 안다. 그 음악의 진짜 의미하고는 상관없이 단지 몰두했을 뿐이었다. 외로우니까 음악을 들었던 거다. 어쨌거나 음악이든 인생이든 그냥 살다보니 이렇게 되었다는 이야기. 지금 와서 보면 음악에 있어 언어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그저 그 언어를 포함한 사운드적 정서가 나와 맞냐, 안 맞느냐만 있는 것 같다. 지금 이 음악처럼 뒤늦게 알았음에도 원래 알았던 것처럼 익숙하면서 계속 귀에 맴돌 때가 있다. 결론은 좋은게 좋은 거다. 그렇게 음악에 나를 맡기며 내 방식대로 산다.

Drop Nineteens – Kick The Tragedy 

-Lyrics

I think it was the first time i realized that i can change the world,

Or at least change the way you and my sister hit the clock on every tick just to see what happened.

The time has really flown by i guess and it’s hard to think of the way it might’ve been or Remember very specifically the words and all the rest of it.

I was down, more than i wanted to be probably.

That is what we do with it all together,

Like the orange trees in the backyard and it’s Easter and it just won’t end.

Fucking Phil, he’s off with his boys somewhere and i’m just sitting here getting more and More lost with everything.

And that was the thing about it, it’s not as if a cousin promised something and taken it away.

It was like nobody could share my so-called dreams, which really meant none of it was happening.

And that reach around midnight left her with just about that, nothing.

There’s not anything particular about it either and i think the whole thing gets vaguer Every second,

But i am too and there’s nothing wrong with that.

It’s even funny when you stop to realize i’m just nineteen,

And how serious can anything be anyway? not v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