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으로 도전하다 '디 인터넷(The Internet)'

개성으로 도전하다 ‘디 인터넷(The Internet)’

지루한 플레이리스트를 보고 있자면 하품부터 나온다. 격을 갖춘 개성이 존중받는 세상에서 음악계도 예외는 아니다. 음악씬의 최전선에서 개성이라는 명분으로 도전하는 전위 예술가들을 소개한다. 디 인터넷(The Internet)이다.

11391317_852208701483310_750692015065381516_n

ⓒ The Internet Official SNS

디 인터넷은 유일한 여성 멤버이자 보컬과 랩, 디제잉을 담당하는 시드 다 키드(Syd tha Kyd), 프로듀싱의 매트 마션스(Matt Martians)을 중심으로 투어 멤버들로 이뤄진 네오소울밴드다. 2011년 데뷔해 초창기에는 “Fastlane”이나 “Dontcha” 등 도전적이라기보다는 네오 소울의 얌전한 음악을 했는데,  장르적으로 특별히 규정하기 어렵지만 자신만의 색깔로 음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전위적 음악 행보를 이어나가는 힙합 크루 오드 퓨처(Odd Future) 크루와 계약한 그룹이라는 점 역시 주목할 만하다.

그들은 개성이 뚜렷한 겉모습과는 달리 시끄럽거나 난잡한 음악을 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단정되고 세련된 사운드를 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음악의 전형을 따라가지는 않는다. 네오 소울(Neo Soul)이나, PBR&B, 트립합(Trip Hop) 등의 궤도 속에서 전통적 장르와 새로운 시도를 섞어 자신들의 음악으로 녹여내고 있다.

The Internet

The Internet – Girl

얼마 전 3집 <Ego Death>를 내면서 디 인터넷은 오드 퓨쳐의 악명과 맞물려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디 인터넷과 연이 있는 오드 퓨처나 빅 멘사(Vic Mensa)가 최근 인기를 끌면서 자연스럽게 디 인터넷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1집 <Purple Naked Ladies>가 어중간한 사운드에 그쳤다는 평에서 벗어나, 이번 앨범에서는 더 과감하게 다양한 악기와 장르를 다룸으로써 새로운 시도에 대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디 인터넷의 주특기와 같은 네오 소울의 “Girl”이나, 펑키한 사운드를 강조한 “Under Control”, 그리고 “Palace / Curse”, “Go With It” 등에서는 지난 앨범의 트랙들보다 드럼이나 베이스 라인이 강조되면서 시드 다 키드의 보컬, 매트 마션스의 프로듀싱뿐만 아니라 밴드로서의 면모도 다양하게 보여주려는 시도의 흔적도 보인다.

pt by Roger Kisby

ⓒ Photo By Roger Kisby, The Internet

The Internet – Under Control

디 인터넷이 오드 퓨쳐의 인기에 가릴 것인지, 아니면 그들의 인기와 더불어 사랑을 받을 것인지는 두고봐야 할 것이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이제는 확실히 안정기에 접어든 것처럼 보이는 PBR&B 장르, 그리고 계속해서 이 씬에 들어오는 예술가들이 있는 이상 디 인터넷도 쉽게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