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의 아쉬움을 달래며

<정도전> 종방의 아쉬움을 달래며

제목만 봐도 예상했겠지만, 당연히 지난 주에 종방한 정도전 OST를 듣고 있다. 오랜만에 KBS가 힘써 만든 대하드라마이기 때문인지, OST도 풍족하다. 전체 150곡 중에 추리고 추렸는데도 공개된 곡이 42곡이다. 대하드라마 OST의 기념작이랄 수 있는 <용의 눈물>의 영향인지, 사극임에도 정작 국악기 사용이 적다는 아쉬움을 제외하면 <용의 눈물>에 필적할만한 사운드트랙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정도전> OST는 사실 뜯어볼만한 구석이 많은 작품이다. 이를테면 기존 사극들과 다르게 곡 대부분이 단조구성이며, 저음부가 강조되었고 성악곡이 적지 않으나 노랫말는 거의 없다. 이런 이야기는 클래식에 조예가 깊은 큐님에게 토스하겠다.

2015년 사극으로 <징비록>이 내정되었다는데, 임진왜란을 다루다보니 <정도전>과 비슷한 풍의 OST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어떤 곡이 나오든지 돌려쓰기만 안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