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종방의 아쉬움을 달래며

제목만 봐도 예상했겠지만, 당연히 지난 주에 종방한 정도전 OST를 듣고 있다. 오랜만에 KBS가 힘써 만든 대하드라마이기 때문인지, OST도 풍족하다. 전체 150곡 중에 추리고 추렸는데도 공개된 곡이 42곡이다. 대하드라마 OST의 기념작이랄 수 있는 <용의 눈물>의 영향인지, 사극임에도 정작 국악기 사용이 적다는 아쉬움을 제외하면 <용의 눈물>에 필적할만한 사운드트랙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정도전> OST는 사실 뜯어볼만한 구석이 많은 작품이다. 이를테면 기존 사극들과 다르게 곡 대부분이 단조구성이며, 저음부가 강조되었고 성악곡이 적지 않으나 노랫말는 거의 없다. 이런 이야기는 클래식에 조예가 깊은 큐님에게 토스하겠다.

2015년 사극으로 <징비록>이 내정되었다는데, 임진왜란을 다루다보니 <정도전>과 비슷한 풍의 OST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어떤 곡이 나오든지 돌려쓰기만 안했으면 좋겠다.

새롬

날 때는 절대음감이었으나 지금은 그냥 노래 좋아하는 직장인 피아니스트를 꿈꾸다가 지금은 피아노처럼 키보드를 칩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정도전 카페말하길

    안녕하세요~ 저는 정도전 블루레이 추진카페의 회원입니다^^ 현재 저희 카페에서 블루레이의 가수요를 신청 받고있는데 관심 있는 팬분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http://cafe.naver.com/challengej 카페에 한 번 들르셔서 블루레이 추진에 도움을 부탁드려봅니다:) 정도전 블루레이의 발매를 간절히 바라는 팬이 남기는 글이이며 혹시라도 불편하셨다면 죄송합니다ㅠ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