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 후기] 펑크의 최전선을 달리는 '댐 펑크'를 만나다

[내한 후기] 펑크의 최전선을 달리는 ‘댐 펑크’를 만나다

9b4b17f0583cb095421b88c88979b069ⓒ UNDERSTAGE by Hyundaicard

모던펑크 뮤지션인 댐 펑크(Dam-Funk)의 첫 내한 공연이 지난 14일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성공리에 진행됐다. “DJ Soulscape Cureated”의 일환으로 기획된이번 댐 펑크 내한 공연에 대해 디제이 소울스케이프는 “대중적인 인기나 흥행 여부보다는 장르의 완성도와 신선한 포맷, 컨텐츠를 보여줄 수 있는 라인업을 소개하는 기회로 삼겠다.”면서  “새로운 음악과 동시에 새로운 각도로 다양한 음악적 현상을 조명하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댐 펑크는 지-펑크(G-funk), 부기(Boogie) 장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아티스트로 알려져 있다. 2009년 첫 정규 앨범 <Toeachizown>을 발매했으며 스눕 독(Snoop Dogg)과 함께 발매한 앨범 <7 Days of Funk>로 큰 주목을 끌었다. 올해 발매한 <Invite the Light>는 지금까지 해석한 펑크를 집대성한 최신작이자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앨범이다. “We Continue”, “Hood Pass Intact”, 스눕 독과 함께 한 “Faden Away” 등이 그의 대표곡이다.

img_about03

ⓒ UNDERSTAGE by Hyundaicard, 스테이지의 모습

오후 7시부터 시작한 공연은 먼저 디제이 소울스케이프의 디제잉으로 막을 열었다. “오늘이 가장 펑키한 날이 될거야!”라는 디제이의 말은 관객들을 이미 펑키한 사운드에 흠뻑 빠지도록 만들었다. 이윽고 첫 번째 무대인 세컨 세션(Second Session)의 무대가 시작됐다. 세컨 세션은 한국에서 만나기 힘든 펑크, 소울, 재즈를 섞은 유닛이다. 이 날 “Sam”, “33” 등 자신들만의 색이 돋보이는 트랙을 연주했다. 특히 보컬이자 기타를 맡고 있는 이태훈의 퍼포먼스는 좌중을 압도할 정도로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다. 사람이 기타를 치는 건지, 기타가 사람을 치는 건지 구분이 안 갈 정도의 혼연일체의 연주를 보여줬다.

한 시간 가까이 지속된 연주를 듣고 나니 관객들도 진이 빠지는 듯한 모습이었다. 이에 비장의 무기라도 꺼내는 것처럼 댐 펑크가 모습을 드러냈다. 댐 펑크의 대표곡 “We Continue”의 전주가 흐르자 관객들은 언제 지쳤었냐는 듯이 몸을 흔들었다. 이어서 “Hood Pass Intact”가 흐르고 격앙된 듯한 보컬은 관객들의 몸을 더 달궜다. 이번 댐 펑크의 내한 공연은 첫 내한 공연이자 첫 밴드 셋으로 꾸며졌는데 마치 원래 밴드 셋으로 활동하는 것같은 어울림과 완성도를 보여줬다. 그리고 댐 펑크의 완벽한 라이브는 잠시 지쳤던 몸을 완전히 가볍게 하는 데  전혀 무리가 없었다. 댐 펑크의 몽환적인 신디 사운드와 가벼운 드럼 비트는 환상적인 잼을 보는 것만 같은 느낌을 줬다. 찰떡같이 붙는 보컬과 세션의 사운드는 완벽한 몰입도를 선사했다.

Dam-Funk – We Continue

Dam-Funk – Hood Pass Intact

snoop-dam-funk-al-myers-03

ⓒ Stones Throw, Snoop Dogg & Dam-Funk

많은 아티스트들이 노련한 곡 전개로 관객들을 들었다 놨다 한다면, 댐 펑크는 노련한 진행보다는 한결 같은 곡 구성으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물론 댐 펑크의 트랙들이 큰 폭의 톤을 가지고 있지 않은 까닭도 있을 테지만 그걸 이미 알고 온 관객들의 반응은 무척이나 살가웠다. 댐 펑크는 노련한 곡 전개 중간 중간 퍼포먼스를 이용해 관객들에게 재미를 주기도 했다. 키보드 퍼포먼스와 드럼과 베이스의 독주, 그리고 스스로 무대를 즐기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몰입도와 좋은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

댐 펑크도 관객도 열과 성을 다해 노는 사이, 오후 7시에 시작한 공연은 예상 종료 시간 8시 30분을 훌쩍 넘긴 9시가 되어서야 끝이 났다.

20151115_175450

ⓒ Dam-Funk 개인 SNS 계정, 내한 공연 현장 모습

이번 댐 펑크의 내한은 언더스테이지의 장소 선정부터, 분위기, 관객과 열정, 그리고 아티스트까지 모자람 없는 공연이었다. 최근 모던 펑크 장르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추세인데, 댐 펑크의 공연이 다시 한국에서 열리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