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의 노래를 들어라 'Sea of Voices'

바다의 노래를 들어라 ‘Sea of Voices’

최근 EDM(Electronin Dance Music)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프로듀서 포터 로빈슨(Porter Robinson, 1992년생). 12살에 처음 프로듀싱을 시작해 18살 되던 해 뮤지션이자 프로듀서로서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첫 싱글 ‘Say my name’은 Beatport 일렉트로 하우스 차트 1위를 차지했고 2013년에는 미국 내 BEST DJ 랭킹에서 5위에 오르기도 했다.

꾸준히 싱글 앨범을 발표하며 자신만의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는 그는 ‘Sea of Voices’로 앰비언트 EDM이라는 새로운 스타일을 선보였다. 눈을 감고 듣고 있노라면 심해 한 가운데 소용돌이치는 생명의 기운을 느낄 수 있다. 태풍 나크리가 북상하는 가운데 문득 이 곡이 떠올랐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 바다는 노래한다.

데뷔 정규 앨범 <Worlds>는 오는 14일 발매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