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속으로의 여행 'Going Home'

추억 속으로의 여행 ‘Going Home’

매주 맞이하는 일요일이지만 연휴를 앞둔 일요일 아침은 낯선 편안함을 선사한다. 아마도 휴일의 연장이라는 안도감이 주는 느긋함 때문이리라. 아침부터 오래된 앨범을 뒤적이다가 케니 지의 <Kenny G Live> 앨범을 꺼내들었다. 색소폰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악기 중 하나이고 그 뜨거움 안에 내재된 부드러움과 편안함 때문에 색소폰 연주곡을 들을 때마다 추억 속에 잠기곤 한다.

특히 케니 지의 곡 ‘Going Home’은 언제 들어도 가슴을 울리는 감동과 추억이 있다. 고등학교 시절 두 살 위 언니는 관악부에서 색소폰을 연주했다. 나는 기대에 부풀어 이 곡을 꼭 연주해달라고 부탁했는데 정작 언니의 연주는 색소폰에 대한 나의 환상을 무참히 깨뜨렸다. 색소폰 연주가 깊이와 감동을 담기 위해서는 엄청난 노력과 재능이 필요하구나 생각하면서.. 그래도 이 곡을 들을 때마다 빨개진 얼굴로 힘겹게 색소폰을 불던 언니의 모습이 떠올라 웃음 짓게 된다.

이 곡이 처음 나왔을 때 중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는데, 마트고 백화점이고 문을 닫을 무렵 웬만한 가게에서는 클로징 송으로 Going Home이 흘러 나왔다고 한다. 멜로디가 워낙 좋기도 하지만 곡의 제목처럼 문 닫을 시간 되었으니 집에 가라는 메시지를 간접적으로 전달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유행이 아니었을까 추측해 본다.

9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색소폰 연주곡이 꽤 인기를 누리곤 했었는데 최근에는 어딜 가도 듣기 어려운 것 같다. 물론 재즈바에 가면 종종 귀동냥을 할 수 있긴 하지만 케니 지 스타일의 정통 소프라노 색소폰 연주는 찾기 어렵다. 가장 최근에 들었던 연주는 김오키씨의 무대였는데 기존의 틀을 깬 자유분방한 연주가 무척 인상 깊었다. 어떤 식으로라도 좋으니 일상에서 색소폰 소리를 좀 더 자주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