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덟, 안녕(Hello,Goodbye)

Heejin


 


12:00 – 더 칵스


 



 


유난히 뜨거웠던 2012년. 꿈과 희망이 높았던 만큼 쓰디쓴 실망과 좌절도 경험했더랬다. 


결과야 어찌 됐든 열 두시가 되고 종이 울렸으니 파티는 끝났다!


 


 


Hello Goodbye – The Beatles


 



 


새해의 시작은 과거의 나에게 고하는 작별이자 새로운 나에게 건네는 설레는 만남.


당신은 지금 어떤 인사를 건네고 있나요?


 


 


 1234 – Feist


 



 


파이스트(feist). 그녀의 목소리에는 슬픔과 설렘이 공존한다.


하나 둘 셋 넷, 그녀의 지저귐을 들으며 새해 소망을 계획해보는 것은 어떨지.







Saerom


 


스무살 – 이장혁







안녕, 스무살.


일기장에 한가득 적어둔 고민, 후회, 반성, 다짐 그 모든 것은 고스란히 가져갈테니 걱정마.


더 나은 서른살이 될거야 아마.







청춘 – 뜨거운 감자







반가워, 서른살.


무조건 들이박기보다, 버럭 소리치고 나중에 후회하기보다 차분히 생각하고 정리해서 말할거야.


행복한 기억만 남을 서른을 만들어 보자구.





안녕, 좋은 하루 – 이상은







그리고 안녕, 여러분.


이 곳을 방문하는 모든 분들이


2013년 매일매일 행복하게 일어나서, 행복하게 잠드시길 기도하겠습니다.



webzinem

음악과 글쓰기를 좋아하는 청춘들이 만드는 음악 웹진입니다. 국내외 불문, 장르 불문 가슴이 이끌리는 사운드라면 무엇이든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